시사 > 전체기사

“뽀뽀 이상도”… 제자 여중생과 교제한 여교사에 대전 발칵

여중생 제자와 교제한 대전 여교사
시 교육청 “교사 안정 취해야”
취재 시작되자 진상조사반 구성

입력 : 2024-06-21 14:03/수정 : 2024-06-21 17:52
교사가 학생에게 보낸 편지. 사진 TJB 대전방송 캡처

대전의 한 중학교 여성 교사가 여중생인 제자와 9개월 넘게 교제한 것으로 드러나 학부모들이 발칵 뒤집혔다. 문제가 없다는 취지로 일관하던 시 교육청은 취재가 시작되자 부랴부랴 진상조사반을 꾸리고 재조사에 나섰다.

21일 TJB 대전방송에 따르면 교사 A씨는 지난해 9월부터 중학교 3학년 B양과 교제를 시작했다.

B양 부모가 공개한 A씨 편지에 따르면, A씨는 피해 학생에게 “주변 사람들한테는 우리가 만나는 게 좋아 보이지 않을 거 안다” “사랑한다는 말이나 사귀자는 말을 조금 더 뒤로 미뤘으면 좋았을까” “사랑한다는 말 아니면 설명이 안 된다” “내 인생에 나타나 줘서 아주 많이 사랑해” 등 말을 했다.

B양 가족은 A씨가 딸과 신체적 접촉을 포함한 부적절한 교제를 한 것도 알게 됐다. 가족은 “차 안에서 손을 잡고 있다거나 뽀뽀를 했다. 그리고 그 이상의 것들까지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B양 가족이 이 사실을 학교에 알리려 하자, 만나지 않겠다던 A씨는 돌연 태도를 바꿔 “저랑 안 만나면 B양 상태가 더 안 좋아질 거라고는 생각 안 하느냐”며 되레 협박했다고 한다.

B양 가족에 따르면 시 교육청은 이 사실을 알고도 “교사도 혼란스러워해 안정을 취해야 하니 기다려달라”는 말을 가족에 전했다.

시 교육청은 TJB 대전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자체 조사 결과 A씨가 교제 사실을 부인했고, 친한 사제관계 이상으로 보이지 않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A씨는 현재 다른 학교로 전근을 가 담임교사로 정상 근무 중이다. 논란이 불거지자 병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고 있다. 충청투데이 등 지역언론 보도에 따르면 A씨는 B양 이전에도 2명의 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 드러났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사건을 인지한 뒤 감사관실 주도로 진상조사반을 꾸려 전날부터 조사에 들어갔다”며 “현재 사건 당사자 등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알려진 내용 가운데 일부 사실과 다른 점이 있지만 정확한 내용에 대해서는 말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