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우주에 갇혔다… 보잉 민간우주선, 헬륨 누출로 귀환 미뤄져

우주비행사 2명 태운 ‘스타라이너’
우주선 문제로 12일 이상 귀환 연기
“현재 작동 안정적”… 25일 복귀 시도

지난 6일 국제우주정거장과 첫 도킹을 준비하고 있는 보잉 '스타라이너' 우주선. AP연합뉴스

우주비행사 2명이 지구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로이터·AF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미국 보잉사의 우주캡슐 ‘스타라이너’의 지구 귀환 일정이 오는 26일로 미뤄졌다고 밝혔다.

지난 5일 발사된 스타라이너는 하루 뒤인 6일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킹했다. 애초 일주일가량 ISS에 체류한 뒤 지구로 귀환할 예정이었다.

NASA는 스타라이너의 귀환 일정을 3차례 연기했다. 스타라이너에 탑승한 NASA 소속 우주비행사 배리 부치 윌모어(61)와 수니 윌리엄스(58)는 애초 계획됐던 기간인 8일을 훌쩍 넘어 최소 20일을 우주에서 보내게 됐다.

NASA 우주비행사 부치 윌모어(왼쪽)와 수니타 윌리엄스(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복귀 지연 원인은 헬륨 누출과 기동 추진기 오작동이다. 캡슐 추진기 발사에 사용되는 헬륨의 누출 문제는 시험 발사 단계에서부터 골칫거리였다. 지난달 스타라이너 발사를 시도하는 과정에서도 헬륨이 누출돼 발사 일정이 여러 차례 연기됐다. 정식 발사 당시에도 비행 중 헬륨이 누출되거나 기동 추진기 일부가 작동되지 않는 상황이 4차례 발생했다.

보잉 스타라이너 프로그램 책임자 마크 내피 부사장은 “지금은 추진기가 잘 작동하고 있다. (헬륨) 누출도 이전보다 줄어 안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스타라이너가 지구까지 비행을 마치려면 7시간 분량의 헬륨이 필요하다. WSJ은 현재 우주선에 남아있는 헬륨이 약 70시간 분량이라고 전했다.

NASA는 ISS에 우주비행사들이 4개월 이상 생활할 수 있는 식량과 기타 소모품이 비축돼 있다고 설명했다.

NASA 발표대로 복귀가 진행되면 스타라이너는 미국 동부 시간으로 오는 25일 오후 10시10분쯤 ISS에서 도킹을 해제한다. 지구 도착 예상 시간은 26일 오전 4시51분이다. 유타주나 뉴멕시코주 등 미 남서부 사막 지역에 착륙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상 상황에 따라 장소는 달라질 수 있다.

천양우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