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행 인기 끝났다” 입국 불허에 태국 관광객 ‘뚝’

전자여행허가, 엄격한 입국 규제 원인
1~4월 태국 관광객 전년 대비 21%↓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 뉴시스

한국을 찾은 태국 관광객이 올해 급감했다. 현지에서는 태국 관광객 회복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짤른 왕아나논 태국여행사협회(TTAA) 회장은 “한국여행 거부 운동이 일어나기 전 한국은 태국에서 3대 인기 여행지 중 하나였지만 그런 시절은 끝났다”고 말했다고 방콕포스트가 20일 보도했다.

짤른 회장은 “한국이 태국 관광객들의 신뢰를 되찾는 데 최소 1~2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태국인이 한국 입국을 불허당했다는 소식이 계속 전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태국인 관광객은 전자여행허가(K-ETA)와 엄격한 입국 규제를 피해 다른 목적지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고 한다.

짤른 회장은 저렴하고 다양한 관광상품, 무비자 입국, 관광객 추방 소식이 없는 베트남과 중국 등이 한국을 추월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관광 신뢰도를 회복하려면 태국과 한국 여행사가 정서 개선을 위해 더욱 긴밀히 협력하고 새로운 명소를 선보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 악화가 한국뿐만 아니라 해외관광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점도 덧붙였다. 그는 “해외관광 부진에는 주식시장과 경제성장 부진 등 경제침체도 영향을 주고 있다”며 “항공요금과 여행가격이 여전이 높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짤른 회장은 하반기에 태국 관광객이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단거리 여행지를 주로 찾을 것으로 예상했다. 엔화 약세로 일본 방문객이 늘 것으로 봤다.

올해 1~4월 한국을 찾은 태국 관광객은 11만9000명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1.1% 감소했다. 코로나19 이전 태국은 동남아 국가 중 방한 관광객 1위 국가였다. 그러나 베트남과 필리핀에 밀려 3위로 추락했다.

관광업계는 주요국 방한 관광객이 일제히 늘었으나 태국만 감소한 것은 태국에서 한국 입국 거절 사례가 잇따르며 ‘반한 감정’이 싹텄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K-ETA가 유력한 원인으로 꼽힌다. K-ETA는 112개 무사증(무비자) 입국 가능 국가 국적자가 우리나라에 입국하기 위해 현지 출발 전 홈페이지에 정보를 입력하고 입국을 허가받는 제도다. 올해 말까지 일본 대만 홍콩 싱가포르 등 22개국은 K-ETA가 한시 면제됐지만 태국은 포함되지 않았다.

게다가 태국에서 한국 입국을 거절당하는 사례가 많고 사유도 명확하지 않아 불만이 커졌다. K-ETA 허가가 나도 국내 공항 도착 후 입국 심사를 통과하지 못해 돌아가는 사례도 있었다. K-ETA를 신청해도 국내 공항에서 입국 심사를 통과해야 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태국 태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한국 입국을 거부당하고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글이 화제가 됐다. ‘한국 여행 금지’라는 해시태그(#)가 유행했다.

방콕포스트는 “입국이 거부될 경우 여행 비용과 시간을 낭비하고 휴가를 망칠 수 있어 무비자 여행이 가능한 일본, 대만 등을 선호하고 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