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속세 폐지되자 ‘재산 90%’ 기부한 바스프 상속자…금액은

상속재산 2500만 유로…90%를 77개 단체에 기부

재산의 90%를 기부한 마를레네 엔겔호른. '인류를 위한 백만장자' 홈페이지 캡처

순수화학기업 바스프(BASF)와 제약기업 뵈링거 만하임을 소유한 가문의 상속자가 오스트리아 상속세 폐지에 항의해 상속 재산의 90%를 기부했다.

바스프의 상속자 마를레네 엔겔호른(32)이 할머니로부터 상속받은 재산을 재분배해달라고 호소한 오스트리아 주민 1만명의 의견을 받아 ‘재분배를 위한 선의 위원회’를 꾸려 재분배 방식을 논의했다고 지난 19일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이에 상속재산의 90%인 2500만유로(약 372억원)를 77개 단체에 기부하기로 했다. 좌파 싱크탱크인 모멘툼, 아탁 오스트리아, 세계불평등 연구실, 기후단체, 인권단체 등이 4만~160만 유로를 받게 됐다.

분배를 결정한 후 엔겔호른은 일자리를 구해 세금을 내겠다고 밝혔다. 그는 은행 잔고가 줄었음에도 여전히 자신은 특권층 출신이라고 강조했다.

엔겔호른은 부유세 도입을 지지하는 ‘인류를 위한 백만장자’ 회원으로 ‘당장 나에게 세금을(Tax Me Now)’이라는 단체를 공동 설립했다. 그는 상속 재산 재분배 및 구조적 경제 불평등 해소를 위한 세금을 도입하는 운동을 펼치고 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