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2주새 2800만건, 스팸문자 ‘비정상 급증’… 경찰 수사의뢰

참여연대, 민생경제연구소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정문 앞에서 개인정보 유출 경위와 경찰 수사의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최근 주식 투자를 유도하는 등 불법 스팸문자가 눈에 띄게 늘어난 가운데 시민단체가 “범죄 악용이 우려된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와 민생경제연구소는 20일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법 스팸문자 발송 주요 행위자인 성명불상자를 경찰에 수사 의뢰하고 방송통신위원회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단체는 “최근 주식투자, 공공기관 사칭, 대출 권유 등의 스팸문자가 급증하고 있고, 근 한 달 사이 하루에 최대 10개 이상 스팸문자를 받는다는 제보도 쏟아지고 있다”면서 “시민들은 내 개인정보가 불법으로 유출된 것인지, 언제 어디에서 유출이 됐는지, 개인정보가 다른 범죄에 활용되지는 않는지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불법 스팸 문자 피해 사례. 참여연대 제공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7일까지 접수된 스팸 신고 건수는 2796만건이었다. 이는 지난달 같은 기간(1988만건) 대비 40.6% 증가한 수치다. 특히 주식 투자, 도박, 스미싱 문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KISA는 불법 스팸 급증 원인 중 하나로 일부 문자재판매사의 해킹 문제를 지적했다. KISA 관계자는 “최근 제보로 일부 문자재판매사의 (해킹 피해)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방송통신위원회도 최근 불법 스팸 증가와 관련, KISA와 함께 긴급 현장 조사를 한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제보에 따르면 번호가 도용된 경우도 있어서 범죄가 우려된다”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 차원의 조사를 넘어 수사기관까지 합동으로 이번 스팸문자 사태에 대해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