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동연, 우원식 국회의장 만나 “우리는 기후도지사와 기후의장. 기후위기를 기회로”

김 지사, 우 의장에게 경기도 주요 입법과제인 ‘경제 3법’ 힘 모아달라 요청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0일 국회에서 우원식 국회의장을 만나 “‘기후도지사’로서 ‘기후의장’님과 함께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내지 않을까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김동연 지사는 “저는 기후도지사라고 하는데, 의장님 전공이 환경공학 쪽이니 기후의장이실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용인 남사 중심으로 삼성과 SK하이닉스 등 대규모 반도체 클러스터 계획을 진행하고 있는데, 문제는 용수와 전기”라며 “반도체특별법은 용수와 신재생에너지 공급 관련된 것들이 있어서 의장님이 관심 가져주시면 감사하겠다. RE100 3법,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특별법도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 지사가 우 의장에게 경기도 주요 입법과제인 ‘경제 3법’에 힘을 모아달라고 요청하고 나선 것이다. 경제 3법은 반도체 특별법 제정, RE100 3법 제·개정,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특별법 제정 등이다.

반도체 특별법은 전력·용수 등 기반시설 지원, 기업 집중입주, 인력확보, 신재생에너지 확충 등을 위한 반도체 특구 지정과 수도권 규제 완화, 팹리스 및 중견·중소기업 지원, 반도체 생태계 기금 조성 등의 내용을 말한다. RE100 3법은 RE100 국가 실현을 위한 ‘신재생에너지법’ 개정, 농촌 RE100 실현을 위한 ‘영농형태양광지원법률(가칭)’ 제정, 산업단지 RE100 실현을 위한 ‘산업집적법’ 개정을 말한다.

이에 우 의장은 “반도체, 바이오산업을 육성하고 기후위기를 극복하는 것이 우리나라 미래 산업의 핵심 과제다. 이런 점에서 경제전문가이신 김동연 지사께서 경기도에서 크게 역할을 해 주시면 한다”며 “관심 있는 분야이고 국회에서도 열심히 지원하도록 할 생각이다. 함께 열심히 했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김 지사는 개헌과 관련해서 “얼마 전 새로운 시대정신이 담긴 개헌 얘기를 하셨다”며 “5·18 정신, 기후변화, 저출생 문제 등과 같은 대한민국이 겪고 있는 새로운 도전과제에 대한 시대정신과 권력구조 개편 문제를 포함해 의장님이 선두에 서서 그 문제를 다뤄주시면 최대한 함께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서도 우 의장은 “87년 만들어진 틀이 37년 동안 유지되면서 우리 사회를 감당할 수 없는 지경까지 왔다”면서 “정치가 하는 기능은 길을 만드는 것이다. 새 길은 아니더라도 국민들이, 세상의 변화가 만들어 놓은 길을 수용해 낼 수 있는 최소한의 틀을 만드는 일이, 지금 너무나 심각하고 중요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김 지사가 경제부총리 재임 당시 우 의장이 민주당 원내대표를 맡으며 긴밀한 당정 협의를 이룬 인연이 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