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HJ중공업, 친환경 컨테이너선 2척 수주… 3000억원 규모

HJ중공업 컨테이너선. HJ중공업 제공

HJ중공업(옛 한진중공업)은 20일 유럽 선주사와 7900TEU(1TEU= 6m 길이 컨테이너 1개)급 친환경 컨테이너선 2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 규모는 약 3000억원(2억2000만 달러)이다.

이번 계약에는 2척을 추가 발주할 수 있는 옵션이 포함돼 있다. 옵션이 적용될 때 HJ중공업의 수주 금액은 6000억원대로 늘어나게 된다.

수주 선박은 길이 272m, 너비 42.8m의 크기에 22노트의 운항 속도를 가진다. 부산 영도조선소에서 건조되며 2026년부터 순차 인도된다.

이번에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친환경 설비를 적용한다. HJ중공업은 국제해사기구(IMO) 환경 규제 충족을 위해 선박 배기가스 탈황설비인 스크러버(SOx Scrubber)를 설치하고, 추후 친환경 연료인 메탄올을 사용할 수 있도록 메탄올 레디 선박으로 건조된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