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포시, 변방에서 전국 지자체 브랜드 1위로 ‘우뚝’

민선 8기 김병수 시장, 대외적 이미지 높여
김포서울통합, 새로운 행정구역 패러다임 선도
김병수 시장 “다양한 시도는 선출직의 역할”

김병수 김포시장이 김포서울통합에 대해 시민에게 설명하고 있다. 김포시 제공

경기 김포시는 민선 8기 출범 초반 경기도 변방으로 소외받던 김포가 전국 지자체 브랜드 1위를 기록하는 등 전국적인 관심을 받은 결정적 계기로 ‘김포서울통합’ 추진을 꼽았다.

20일 시에 따르면 경기도가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김포는 원치 않는 ‘북도’ ‘남도’ 선택의 갈림길에 섰고, 이 과정에서 시는 ‘서울’이라는 선택으로 전국적 이슈를 만들었다.

이에 대해 시는 관습처럼 이어져 온 행정구역과 생활권의 불일치가 당연한 것이 아닌, 바뀌어야 하는 것임을 강조하며 행정구역 패러다임 변화에 앞장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년간 김포서울통합을 꾸준히 추진한 김포는 서울시와 공동연구반을 지속하며 다른 지자체보다 서울통합에 가장 앞서고 있다. 김포서울통합 이슈는 30년 만에 정부가 행정구역 체계를 개편하기 위한 ‘미래지향적 행정체제 개편위원회’ 출범으로 이어졌고, 22대 국회에서도 경기북부특자도 설치와 김포서울통합이 지속 추진될 전망이어서 김포시 도시브랜드 상승은 지속될 전망이다.

김포서울통합은 완성되기 전에 결과부터 만들어 냈다. 서울5호선 김포연장에 이은 2호선 9호선 연장 추진, 기후동행버스, 기후동행카드 등 교통부터 통합으로 나아가고 있고 관광과 교육, 문화 분야에서 전방위로 서울통합은 진행 중이다. 이 모든 것은 서울 생활권인 시민들의 삶의 질을 신속하게 올리기 위한 노력의 결과다.

김병수 김포시장은 “사회는 나날이 변하고 있다. 김포의 정체성도 살아 움직여야 한다. 우리가 가진 자산을 재조명하고 협력으로 외연을 확장해 가는 한편, 준비된 자세로 기회를 잡으면서 김포시민 모두가 함께 변화에 대응하고 새롭게 만들어 가는 것”이라며 “서울통합도 같은 맥락으로, 가장 신속한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경기남도와 북도가 아닌 서울을 선택한 것이고 결국 시민들이 원하는 곳으로 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포시 경인항 명칭변경안 결정을 위한 시민공청회 토론. 김포시 제공

특히 시는 국제스케이트장과 이민청 유치와 같은 범국가적 사업에도 김포시민 모두가 힘을 더하고 있어 김포의 브랜드가치 상승·유지 요인은 다양하다고 강조했다.

시는 70만 대도시 김포 기틀을 마련하겠다는 포부로 시의 숨겨진 자산을 재조명해 새로운 기회로 승화시키는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한강 하류 내 무인도의 공식 명칭을 독도로 되찾아 국토지리정보원에 공식명칭으로 지정되는 결실을 맺은 데 이어, 명칭으로 잦은 혼선을 빚어왔던 ‘경인항’을 김포시 지역 항구로서 정체성을 갖춘 이름으로 변화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이 외에도 시는 매립지 경계 표지판 세우기, 봉성산·장릉산 전망대 설립 추진 등으로 지역의 숨겨진 이야기를 새로운 기회로 연계시켜 나갈 예정이다.

또한 시는 글로벌 도시로의 성장을 위한 국내외 친선결연 도시 확장 및 협력사업 발굴도 놓치지 않고 경북 상주시, 전남 해남군, 서울 동작구, 경기 가평군, 경북 울릉군 등 국내 5개 도시와 중국 하택시, 미국 글렌데일시 등 국외 2개 도시와 자매결연을 체결했다. 자매결연도시 확장은 시민들에게 직접적인 혜택을 주고 시민들의 삶을 더욱 윤택하게 하는 데 궁극적인 목표가 있다.

김병수 시장은 “민선 8기 김포시가 추진 중인 김포의 정체성 찾기는 김포의 또 다른 도약의 계기로 작용할 것”이라며 “친선결연 역시 지역 간 협력과 상호이해를 바탕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는 좋은 계기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다. 시민들이 김포에 사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도록 하겠다”고 굳은 의지를 밝혔다.

김포=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