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TK신공항 SPC 구성에 더 공들인다…공모기간 연장

대구경북통합신공항 민간공항 조감도.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대구경북신공항(이하 TK신공항) 건설 사업을 추진할 SPC(특수목적법인) 구성에 좀 더 시간을 할애하기로 했다. 연내 SPC 구성 목표가 가능한 선에서 민간참여자 공모 기한을 연장해 사업의 내실을 다질 계획이다.

시는 심도 있는 사업계획서 작성을 위해 SPC 민간참여자 공모 기간 변경(3개월 추가) 공고를 낸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TK신공항 사업이 초대형 국책사업인 만큼 그랜드 컨소시엄 구성, 사업계획서 작성을 위해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민간 건설사들의 요청을 받아들였다. 당초 공모 마감일은 이달 24일이었다.

TK신공항 SPC 참여계획서 작성 기간(3개월)이 다른 사업들의 사례와 비교해 짧다는 것이 시의 생각이다. 가덕도신공항 부지조성공사(10조5000억원) 제안서 작성의 경우도 기간이 5개월이다. 시장 여건 분석, 기업별 내부 투자심사, 프로젝트 파이낸싱(PF)자금 조달 협의, 자체 사업성 분석 등을 제대로 하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것이다.

현재까지 20위권 내 건설사 10곳 등 건설사 47곳이 사업참여의향서를 제출했다. 대우건설, 지역 건설사 3곳(화성·서한·태왕)이 공동으로 사업성 분석 등이 담긴 사업참여계획서 작성을 위한 용역에 나선다.

시는 공모 기간을 연장해 9월 24일까지 참여계획서 접수를 받고 9·10월 이를 평가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지정할 계획이다. 이후 11월 공공시행자, 민간참여자와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12월 TK신공항 SPC를 설립할 계획이다.

정장수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TK신공항 SPC 구성은 차질없이 대구시의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다”며 “내실 있는 사업계획서 작성에 시간이 더 필요하기 때문에 공모 기간을 연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