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한항공, 中 하늘길 넓힌다… 日 노선도 공급 늘려


대한항공이 중국행 하늘길을 넓힌다. 최근 중국 여객 수가 100만명을 돌파하는 등 코로나19 이후 중국 여행 수요가 회복된 데 따른 것이다. 인기 여행지인 일본 노선 운항 횟수를 늘린다.

대한항공은 오는 7월 1일부터 부산~상하이 노선, 제주~베이징 노선에 주 7회 운항을 다시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인천~허페이 노선은 8월 19일부터 주 5회, 부산~베이징 노선은 9월 16일부터 주 6회, 인천~쿤밍 노선은 10월 14일부터 주 4회 운항을 재개한다.

일부 중국 노선은 운항 횟수를 늘린다. 인천~옌지 노선은 지난 1일부터 주 3회로 늘렸다. 또 인천~다롄 노선은 7월 1일부터 9월 15일까지 한시적으로 주 11회로 4회를 증편하고, 하루 1회 운항하던 인천~톈진 노선도 8월 5일부터 10월 20일까지 매일 2회 운항으로 늘린다.

최근 인기 관광지 1위로 꼽히는 일본에 대한 공급도 늘린다. 제주~도쿄(나리타) 노선은 7월 19일부터 10월 25일까지 주 3회 운항한다. 인천~오카야마 노선은 8월 3일부터 주 3회에서 5회로, 인천~가고시마 노선은 9월 2일부터 주 3회에서 5회로 증편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세계 항공업계를 선도하는 글로벌 항공사로서 고객 편의에 따른 차별화된 스케줄을 제공하고 해외여행을 떠나는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