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철우, 윤 대통령께 “안동대·포스텍 의과대 신설 부탁해요”

20일 경산서 열린 ‘동북아 첨단 제조혁신 허브 경북’ 주제의 민생토론회에서

20일 ‘동북아 첨단 제조혁신 허브 경북’을 주제로 윤 대통령이 주재한 민생토론회가 경북 경산에서 열렸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0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안동대와 포스텍에 의과대학을 신설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북 경산시 영남대에서 ‘동북아 첨단 제조혁신 허브 경북’을 주제로 윤 대통령이 주재한 민생토론회에서 “의료대란 때문에 생각한 것인데 의료는 공공의료로 가야 한다”며 “도립의료원 3곳과 군립의료원 3곳이 있는데 여기에 산부인과 내과, 소아청소년과를 확충해서 모든 국민이 의료시설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그런 국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공공의료원을 만들어야 하므로 여기에 필요한 인재를 (확보할 수 있도록) 안동대에 의과대학, 포스텍에 연구 중심 의과대를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다.

경북도는 병원의 수도권 집중에 따른 의료격차 심화를 극복하고 지역 의료 인력 확보와 필수 의료 대응을 위해 2026학년도 안동대에 국립의대 신설 정원 100명, 포스텍에 의대 신설 정원 50명을 지난달 정부에 건의했다.

이 지사는 저출생과 지방소멸과 관련해서는 수도권 집중화 문제를 지적하며 “태어난 지역에 살고 취직하는 정주민 생활을 하도록 해야 한다”며 “그래서 행정통합을 추진하는 데 단순 통합으로는 (통합 자치단체에) 힘이 없는 만큼 이번에 권한을 넘겨주면 부산·울산·경남, 충청도, 전라도도 (행정통합을) 따라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극 체제로 가야 지역소멸, 저출생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중앙 권한 이양을 거듭 당부했다.

이 지사는 이와 함께 동해안과 낙후지역 호텔·리조트 건립 등에 투자하는 1조원 규모의 자체 민간 투자 펀드를 10조원까지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설명하고, 새마을의 고향에 새마을 운동본부 설립과 공적개발원조(ODA)를 통한 새마을 사업에도 지원을 건의했다.

경산=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