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대·네팔 트리부반대, ‘협력의 10년’…교육혁신으로 사회발전 모색

네팔 카트만두 트리부반대학교에서 열린 'GLM MBA 10주년 기념 행사' 개막식에서 케샤르 정 바랄 트리부반대학교 부총장과 박태영 주네팔 대한민국 대사, 최도성 총장(왼쪽부터)이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 한동대 제공

한동대학교(최도성 총장)가 네팔의 대학과 함께 10년 넘게 교류하며 교육과 혁신으로 사회 발전을 모색하고 있다.

한동대는 학내 ‘유네스코 유니트윈(UNESCO UNITWIN)’ 사업단이 지난 10일부터 17일(현지시간)까지 네팔 카트만두에서 현지 트리부반대학교의 MBA 과정인 GLM(Global Leadership Movement) 10주년 기념행사와 여름 캠프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한동대에 따르면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글로벌 리더십 강화’를 주제로 열린 10주년 기념행사는 국제적 지도력의 중요성이 강조된 다양한 학술 교류의 장이었다. 행사는 한국과 네팔 양국 교육부, 대한민국 대사관과 네팔 현지 사회혁신기업 등의 협력으로 개최됐다.

한동대 유네스코 유니트윈 사업단은 지난 10년간 트리부반대학교 경영대학(SOMTU)과 협력하며 MBA GLM 과정을 현지에서 운영했다. 이 과정은 사회혁신 기업가를 양성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지난 10년간의 협력과 성과가 공유됐으며, 향후 GLM 졸업생들의 협력과 지속 가능한 발전 프로젝트에 관한 계획도 논의됐다.

최도성 총장은 행사 기간 ESG(환경, 사회, 기업 지배구조)에 관한 강의에서 기업이 환경, 사회, 그리고 기업 지배구조를 고려한 경영으로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룰 방안을 안내했다. 최 총장은 “GLM 프로그램 10주년을 맞이해 우리는 교육과 혁신이 사회 변화와 발전을 촉진하는 동력이 되는 것을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글로벌 리더십을 강화하고 네팔과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고 밝혔다.

박태영 주네팔 대한민국 대사는 “양국 수교 50주년을 맞는 올해 이러한 뜻깊은 행사가 마련된 것을 축하한다”며 “한국은 네팔을 15년 연속 개발 협력 중점국가로 지정해 지원을 지속 강화해 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러한 협력을 통해 네팔이 평화, 발전, 번영으로 가는 길에 있어 한국이 최선의 동반자로서 계속해서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케샤르 정 바랄 트리부반대학교 부총장은 “양국 대학 간의 협력은 상호 이익을 기반으로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공동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동대 유네스코 유니트윈 사업단은 대학 간 협력을 통해 지속가능발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기업가 정신 훈련, 창업훈련, 리더십 훈련, 공동교육과정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네팔, 몽골, 우즈베키스탄,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케냐, 우간다, 탄자니아, 르완다, 에티오피아, 페루, 파푸아뉴기니 등 14개 국가에서 2010년부터 수행하고 있다.

지난 10년 동안 유기선(경영경제학부) 강병덕(상담사회복지학부) 이국운(법학부) 조혜신(법학부) 조대연(경영경제학부) 성현모(경영경제학부) 조규봉(경영경제학부) 장수영(포항공대) 등 각 분야 교수들이 이 프로그램에 헌신해왔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