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男배우 음란영상 확산?…“소름” 딥페이크였다

할리우드 배우 제이콥 엘로디. 엘로디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 TV 드라마 ‘유포리아’ 등으로 인기를 끈 할리우드 배우 제이콥 엘로디(26)가 딥페이크 음란 동영상의 피해자가 됐다.

19일(현지시간) 미 NBC 방송에 따르면 엘로디의 이미지가 합성된 딥페이크 동영상이 지난 17일부터 엑스(X·옛 트위터)에서 확산해 총 300만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엘로디는 ‘유포리아’를 비롯해 ‘키싱 부스’ ‘솔트번’ ‘프리실라’ 등 여러 영화와 드라마에 주연급으로 출연하며 청춘 스타로 떠오른 배우다.

해당 영상은 브라질에 거주하며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는 19세 남성이 2년 전 본인 모습을 촬영한 것으로, 그는 이 영상이 딥페이크로 만들어진 것에 대해 “이것은 말 그대로 내 영상이다” “딥페이크가 점점 더 소름 끼친다”고 SNS에 썼다.

딥페이크란 ‘딥러닝’과 ‘가짜’의 합성어로 AI 기술을 기반으로 만들어낸 가짜 이미지, 오디오, 비디오 등을 의미한다.

NBC는 해당 딥페이크 영상이 노골적으로 성적인 장면을 담고 있으며, 영상 속에 드러난 몸은 엘로디의 모습과 분명히 다르다고 전했다.

엘로디 측은 이번 사건과 관련한 입장을 아직 내지 않고 있다.

그동안 성적인 내용을 담은 딥페이크 영상에는 주로 여성 연예인들이 표적이 됐다. 지난 1월에는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의 얼굴 이미지가 담긴 딥페이크 영상이 확산해 심각한 문제로 다뤄진 바 있다.

NBC는 스위프트의 딥페이크 영상과 마찬가지로 이번 엘로디의 딥페이크 영상도 엑스에서 주로 퍼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해당 동영상을 담은 16개의 엑스 게시물 중 하나에는 “이 게시물은 엑스의 규정을 위반한 것일 수 있다”는 꼬리표가 붙어 있고 외부 링크나 공유가 불가한 상태지만, 여전히 게시된 상태를 유지하며 2만3000회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라고 NBC는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