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새벽까지 푸틴 기다린 김정은, 평양서 성대한 환영식

김정은, 푸틴 지각 방북에도 최고의 예우
리무진 탑승할 땐 먼저 타라며 옥신각신
평양 김일성광장서 軍·시민 동원해 환영식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4년 만에 평양 땅을 밟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최고의 예우로 맞이했다. 당초 예정보다 지각한 푸틴 대통령을 새벽까지 공항에서 기다리는가 하면, 평양 도심과 김일성광장에서 군과 주민을 대거 동원해 성대한 환영식을 열었다.

러시아 관영 타스통신에 따르면 공식 환영식은 19일 정오쯤 김일성광장에서 열렸다. 평양 시민들이 꽃을 들고 푸틴 대통령을 맞았고, 광장 한쪽의 어린이 무리는 풍선과 러시아 국기를 흔들었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과 최선희 외무상, 정경택 인민군 총정치국장 등 북한 주요 인사들은 레드카펫을 밟으며 입장하는 푸틴 대통령과 악수했다.

타스는 “광장 중앙에 두 정상의 초상화가 걸렸고 주변 건물 외벽이 양국 국기로 장식됐다”며 “이 광장은 세계에서 서른 번째로 크고 10만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곳”이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의장대를 사열한 뒤 육·해·공군의 행진을 지켜봤다. 이후 메르세데스벤츠의 오픈톱(천장 개방형) 리무진을 함께 타고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회담장인 금수산 영빈관으로 향했다. 리무진이 평양 도심을 가로지를 때 도로 양옆에 늘어선 시민들은 박수를 치며 “푸틴 환영” “조·로(북·러) 친선”을 외쳤다.

금수산 영빈관에서 확대정상회담을 위해 마련된 탁자 중앙에는 러시아 국기의 세 가지 색으로 장식된 꽃이 놓였다. 러시아 측 배석자 수가 13명으로 북한(6명)보다 2배가량 많았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확대정상회담을 마친 뒤 자리를 옮겨 찻잔이 놓인 원탁에 통역관만 배석시킨 채 마주 앉아 단독 회담을 진행했다.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 서명 전까지 2시간여 동안 이곳에서 밀담을 나눴을 것으로 보인다.

두 정상은 선물도 주고받았다.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보좌관은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아우루스 리무진 한 대와 차(茶) 세트, 한 해군 장성의 단검을 선물했다”며 “푸틴 대통령은 다양한 예술품을 선물받았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2월에도 김 위원장에게 아우루스 리무진 한 대를 선물한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의 방북 일정은 지각 탓에 ‘당일치기’로 축소됐지만, 김 위원장은 그를 시종일관 극진하게 대접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2시22분쯤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푸틴 대통령을 활주로에 직접 나와 영접했다. 공항에서 숙소로 향하는 아우루스 리무진에 동승할 때는 서로 먼저 타도록 양보하며 옥신각신하는 모습도 보였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1068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