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소방관 17명 다친 목동 아파트 화재, 12시간만 완진

입력 : 2024-06-19 21:06/수정 : 2024-06-19 21:09
19일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23층짜리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헬기를 이용해 옥상에 대피한 사람을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아파트에서 난 불이 약 12시간 만에 완전히 꺼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분쯤 양천구 목동에 있는 한 주상복합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서울 양천소방서에 접수됐다.

당국은 화재 발생 2시간35분 만인 오전 10시37분쯤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인력 349명, 장비 93대 등 관할 소방서 인력과 장비를 모두 투입했다. 그러나 불길이 시작된 곳에 있던 스프링클러가 작동되지 않았고, 열기와 연기 때문에 화재 현장까지 진입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화재 진압이 한창이던 오후 3시쯤 지하 1층 상가에서 폭발이 일어나기도 했다. 화재로 연기와 열기가 쌓이고 기압차가 발생하면서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로 인해 소방공무원 16명과 의용대원 1명 등 소방관 17명이 부상을 입었다. 다행히 중상을 입은 소방관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화재로 주민 42명이 연기를 마셨지만 흡입 정도가 경미해 병원에 이송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화재 당시 40명은 자력 대피했고, 73명은 소방의 대피 유도로 구조됐다.

불길은 화재 발생 11시간42분 만인 오후 7시44분쯤 완전히 진압됐다.

소방 관계자는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라며 “스프링클러가 작동하지 않은 원인도 조사해봐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