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차 계기판에 39도”… 6월 폭염에 쏟아진 ‘인증샷’

올해 서울 첫 폭염주의보, 역대 가장 더운 6월
“7, 8월은 얼마나 더울지… 벌써 겁난다”

차량 계기판이 39도를 가리키고 있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MLB파크' 홈페이지 캡처

19일 서울을 포함한 일부 지역에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때이른 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전국 곳곳에서 ‘폭염 인증샷’이 잇따랐다.

이날 낮 1시 온라인 커뮤니티 ‘MLB파크’에는 차량 계기판에 표시된 외부 기온을 인증하는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회원은 “도로 온도 39도”라는 제목의 글에서 “미친 것 같다. 아무리 아스팔트 달아올라도 6월에 39도는 좀 심하다”며 도를 넘은 무더위에 경악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MLB파크' 홈페이지 캡처

같은 커뮤니티의 또다른 회원은 서울 중구 황학동의 한낮 기온을 인증했다.

게시글의 캡처 화면에서 이날 황학동 기온은 최고 36도를 기록했다. 체감온도는 39도에 육박했다.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제공

한편 이날 X(엑스·옛 트위터)와 다음카페에서는 2013년 8월에 기상청이 공개한 ‘폭염 주의 포스터’가 관심을 끌기도 했다. 이 포스터에는 “”폭염에 더워 죽겠다?“ 말이 씨가 될 수 있습니다”라는 경고 문구가 담겼다.

한 이용자는 이 포스터를 올리면서 “내일 선크림 필수. 양산 필수”라고 당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최고기온 33도 이상의 폭염이 이틀 이상 지속될 시 폭염 주의보, 35도 이상이면 폭염 경보가 발령된다.

이날 전국 곳곳에서는 최고 기온이 35도를 넘어섰다. 기상청은 “오는 20일은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비가 내리고, 중부지방을 중심으론 낮 기온이 33도 내외로 오르는 무더위가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19일 오후 전국 날씨. 네이버 캡처

당분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무더위가 지속될 것이라는 기상청 전망에 네티즌들은 “습도가 높지 않아서 그나마 다행이다” “에어컨 없이 버티다가 오늘 급하게 필터 청소했다” “7, 8월에는 얼마나 더울지 벌써부터 겁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천양우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