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개막 3연패’ 박승진 “죽을 각오로 하고 있는데…”

LCK 제공

개막 3연패를 당한 농심 박승진 감독이 “팬분들께 죄송하다”며 고개 숙였다.

농심 레드포스는 19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2주 차 경기에서 광동 프릭스에 0대 2로 완패했다. 개막 이후 3경기 전패, 0승3패(-5)로 꼴찌(10위)가 됐다.

첫 주 차에 승점을 따내지 못했던 농심의 경기력은 2주 차 첫 경기에서도 크게 개선된 바가 보이지 않았다. 광동 상대로 오브젝트 한타 설계에서 밀려 1세트를 내줬고, 라인전 단계부터 주도권을 상실해 2세트까지 졌다.

경기 후 기자실을 찾은 박 감독은 “유리했던 순간들도 많았다. 중간에 유리한 포인트들을 잘 살리지 못해서 졌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도 결국 0대 2로 패배했다. 믿고 기다려주신 팬분들에게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박 감독은 교전 능력에서 밀린 게 광동전의 패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유는 복합적이지만, 가장 큰 건 교전 능력이 많이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도 다 인지하고 있다. 그 부분을 최우선으로 해결하려고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농심의 다음 상대는 DRX다. 스프링 시즌 9위 팀이었던 DRX는 현재 1승1패를 기록 중이다. 박 감독은 “(DRX전을)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그 말씀밖에 드릴 게 없다”면서 “죽을 각오로 하고 있는데 그만큼의 경기력이 나오지 않는 것 같다.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