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블링컨 “北 대러 무기 지원 차단에 모든 것 하겠다”

나토 사무총장 회담 후 푸틴 방북 관련 입장
中외교부 “러·북 간 양자 왕래” 원론만 반복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18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과 회담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 대통령의 방북에 대해 “북한의 대러시아 무기 지원을 차단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겠다”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18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과 회담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우크라이나에서 사용될 수 있는 상당량의 탄약과 무기를 러시아에 제공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또 “러시아가 침략 전쟁을 계속하기 위해 필요한 것을 수급할 수 있는 국가들과의 관계를 필사적으로 발전시키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푸틴 대통령의 방북은 러시아가 북한·중국·이란 등 권위주의 국가들과 매우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아시아에서 일어나는 일은 우리에게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북·러 간 군사적 밀착 심화를 내심 경계하는 듯한 중국 정부는 원론적 입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린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정례 브리핑에서 푸틴 대통령의 방북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러·조(러·북) 간의 양자 왕래”라고 짧게 답했다. ‘당사국 간의 사안’이라는 취지로 즉답을 피하며 말을 아낀 것을 놓고 중국이 푸틴 대통령의 방북을 썩 달가워하지 않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린 대변인은 지난 13일 브리핑에서도 “러·조 양자 왕래의 일로 논평하기 적절하지 않다. 원칙적으로 말하면 중국은 러시아와 관련 국가의 우호 관계가 공고화되는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1068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