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 ‘채상병 사건’ 회수 당일 국방차관·국방비서관에도 전화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8월 2일 임기훈 전 국가안보실 국방비서관과 신범철 전 국방부 차관에게도 개인 휴대전화로 직접 전화를 건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은 해병대 수사단의 ‘채상병 사건’ 조사 결과가 경찰로 이첩됐다가 국방부로 회수된 날이다.

19일 국민일보가 확보한 임 전 비서관과 신 전 차관 휴대전화 통화 내역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지난해 8월 2일 오후 1시25분 임 전 비서관에게 전화를 걸어 4분51초간 통화했다. 같은 날 오후 4시21분쯤 신 전 차관에게도 직접 전화를 걸었고 통화는 10초간 이뤄졌다. 이 자료는 항명 혐의로 기소돼 군사법원 재판을 받는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 측이 재판부에 신청해 통신사로부터 회신 받은 통신기록이다.

윤 대통령은 당일 낮 12시부터 오후 1시 사이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과 세 차례 통화했는데, 이후 국가안보실 비서관과도 직접 통화한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임 전 비서관은 지난해 7월 31일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과 통화한 인물로 이른바 ‘VIP(대통령) 격노설’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임 전 비서관은 윤 대통령과 통화하기 전인 낮 12시14분과 12시29분에는 각각 44초, 36초간 이시원 당시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과도 통화했다. 이 전 비서관은 검사 출신으로 윤 대통령의 측근으로 꼽힌다. 임 전 비서관은 윤 대통령과 전화한 직후인 오후 1시42분에는 유재은 국방부 법무관리관에게 전화를 걸어 2분12초간 통화했다. 이날 유 법무관리관도 이 비서관과 4차례 문자와 통화를 주고받았다. 유 법무관리관은 오후 1시50분쯤 경북경찰청에 연락해 조사 자료를 회수하겠다고 전했다. 공수처는 대통령실이 회수 과정에 관여했는지 수사하고 있다.

박 전 단장은 지난해 8월 2일 오전 11시50분쯤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등 8명의 업무상과실치사 혐의가 인정된다는 취지의 조사 자료를 경북경찰청으로 이첩했다. 박 전 장관은 이 전 장관의 이첩 보류 지시를 따르지 않고 이첩을 강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