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日민주당 “20일 기시다 내각 불신임안 단독 제출”

입력 : 2024-06-19 18:11/수정 : 2024-06-19 18:18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제1 야당인 입헌민주당이 기시다 내각 불신임 결의안을 20일 제출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아시하신문이 19일 보도했다.

민주당은 이날 3년 만에 열린 당수토론이 끝난 후 이즈미 겐타 대표, 오카다 가쓰야 간사장, 아즈미 준 국회대책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 집행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아즈미 국회대책위원장은 “정치자금규정법의 개정에 대해 우리는 매우 불충분하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기시다 총리에게는 그러한 인식이 없다는 것이 밝혀졌다. 물가 대책도 늦어지고 지민당 내 불상사에 대한 처분도 되어 있지 않다”면서 “여러 가지 이유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 내각은 신임할 가치가 없다고 결정했다”고 기자단에 설명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당수 토론을 보고 내각 불신임안 제출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20일 오전에 단독으로 불신임안을 제출하기로 했다. 아즈미 위원장은 “다른 야당과도 조정을 진행시켜 많은 당으로부터 결의안에 찬성을 얻고 있다”고 덧붙였다.

야당이 내각 불신임안을 제출한다 하더라도 자민당 등 여당의 반대 다수로 부결될 공산이 크다. 지난해 12월에도 내각 불신임안이 부결됐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