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낚이지 마세요… 日서 유행한다는 ‘골판지 관’의 정체

일본 총리 화장하는 듯한 사진
필리핀 유튜브 영상 캡처해 조작
뉴스처럼 일본어 자막 임의 삽입

입력 : 2024-06-19 18:06/수정 : 2024-06-20 10:27
온라인 게임 전문 웹진 '인벤'의 오픈 이슈 갤러리에 올라온 게시물 캡처. 사진 하단에는 일본어로 ‘주류가 되가고 있는 골판지 관’이라는 자막이 삽입돼 있다. 상자에 적힌 일본식 한자는 일본 총리 이름인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 이름이 적힌 종이상자를 시신 화장용 소각로에 넣는 듯한 사진이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 떠돌고 있다. 이 게시물은 ‘일본에서 유행하는 골판지 관’이라는 제목을 달아 관심을 끌었지만 확인 결과 조작된 이미지였다.

19일 ‘루리웹’ ‘뽐뿌’ 등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본에서 퍼지고 있다는 골판지 관’ ‘일본에서 유행하는 골판지 관’ 같은 제목의 게시물이 잇따라 올라와 화제가 됐다. 최초 작성자가 여러 곳에 올렸거나 다른 사람이 퍼나르면서 복제된 것으로 보인다.

이 게시물에는 점퍼 차림에 모자를 쓴 남성이 물건 포장에 쓰이는 커다란 종이상자를 시신 화장용과 비슷한 소각로에 집어넣는 사진이 큼직하게 첨부됐다. 상자 윗부분은 테이프도 제대로 붙이지 않아 벌어져 있었다. 사진 하단에는 TV 뉴스 자막인 것처럼 일본어로 ‘주류가 돼가고 있는 골판지 관’이라는 설명이 달렸다.

신원을 알 수 없는 작성자는 “(일본에서는) 부랑자나 신원 확인이 안 되는 사람이 시신용 봉투에 들어가 있는 상태로 골판지 관에 넣고 바로 화장한다”며 “일본만 아니라 많은 국가에서 무연고자 시신 처리에 일반화되고 있다고 함”이라고 전언 형식으로 주장했다.

그는 “경제적 능력이 없는 서민들 사이에서도 바로 타서 없어질 거 비싼 관을 쓸 필요 없다며 (골판지 관을) 선택하는 비중이 높아졌다고 함”이라고 덧붙였다. 이때도 남의 말을 전하듯 ‘~한다고 함’이라는 말투를 썼다.

하지만 실제 일본에서 무연고자 시신 처리에 이 같은 방식을 쓰는지, 골판지 관 선택 비중이 높아졌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최근 일본 내에서 이런 사례나 추세를 다룬 보도는 찾을 수 없었다.

‘에코핀’(에코+코핀)이라고 부르는 골판지 관이 일본에 도입된 지는 20년가량 됐다. 이때 쓰이는 골판지 관은 150~250㎏을 버틸 정도로 견고하게 제작된다. 겉모습만 봐서는 나무 관인지 종이 관인지 알 수 없는 제품도 많다. 이 관은 친환경적이면서 가격이 저렴해 대안으로 제안되지만 일본에서도 주를 이루는 관의 형식은 아니다.

일본 뉴스 매체 '타임라인'이 일본의 장례 문화를 조명한 영상물에서 소개한 한 '골판지 관'의 예시. 골판지 관 제품 중에서 모양이 간소한 편인 이 관은 150kg까지 견딘다. 타임라인 유튜브 영상 캡처

국민일보가 확인한 결과 게시물에 첨부된 사진은 일본 TV 뉴스 영상이 아니라 필리핀 거주자의 유튜브 영상을 캡처한 것이었다. 이 영상에 일본어 자막은 등장하지 않는다. 영상은 지난해 12월 말 업로드된 것으로 돼 있었다.

문제의 사진은 해당 유튜브 영상의 한 장면을 캡처한 뒤 이를 좌우로 뒤집고 일본어 자막을 단 것이었다. 소각로에 들어가는 종이 관에 크게 적힌 일본식 한자는 일본 총리 이름인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였다. 조금만 주의깊게 보면 이미지 위에 글자를 입혔다는 사실을 알 수 있을 정도로 편집이 조악하다.

게시물 첨부 사진에 뒷모습만 보였던 등장인물의 얼굴은 일본인과 거리가 멀었다. 그는 노년의 동양인 남성과 영어로 대화했다. 소각로 작동 기계에는 ‘1번 방’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이는 ‘CHAMBER#1’이 인쇄된 종이가 붙어 있었다.

국내 커뮤니티 게시물에 ‘일본에서 쓰이는 골판지 관’으로 소개된 종이상자 상단에는 ‘CONTAINER MEETS CALIFORNIA AB 598 REQUIREMENTS SECTION 7006.5’라고 적혀 있다. 컨테이너가 법안번호 ‘AB 598’인 캘리포니아 주법의 7006.5조에 규정된 특정 요구사항을 충족한다는 내용이다. ‘AB 598’은 인간 유해의 화장에 관한 법이다. 7006.5조는 화장용기를 ‘체액이 누출되지 않도록 보호하는 가연성의 밀폐된 용기’로 정의했다.

누군가의 유해를 화장하는 장면으로 짐작할 수 있지만 해당 장소를 일본의 화장장이라고 볼 만한 단서는 없었다. 이 유튜브 계정에 올라온 다른 영상들도 마찬가지였다. 대부분 필리핀 현지 일상을 단편적으로 담은 영상이었다. 소각장에서 직원과 영어로 대화했던 노년 남성이 유튜브 계정 주인으로 추정된다. 대부분 영상에 그가 등장했다.

강창욱 권민지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