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충남서 SFTS 환자 잇따라 발생…진드기 주의

진드기 매개 감염병 포스터. 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도내에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잇따라 발생했다고 19일 밝혔다.

19일 도에 따르면 지난 13일 80대 남성이 올해 첫 SFTS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발열, 전신 쇠약감, 근육통, 혈소판 감소 등의 증상을 보였다.

지난 18일에는 60대 남성이 발열, 두통, 근육통 등 의심 증상을 보여 검사한 결과 SFTS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된 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이다. 주로 농촌지역에 거주하는 고령층을 대상으로 야외 활동이 활발한 4∼11월 발생한다.

전국 누적 치명률은 18.7%로 상당히 높은 편이며, 치료제나 예방백신이 없다. 잠복기는 5∼14일이며, 발열, 피로감, 소화기계 이상, 근육통, 두통, 신경계 이상 등의 증상을 보인다.

야외 활동 시 긴 소매 옷을 입고, 외출 후 옷 세탁과 샤워, 진드기 기피제 사용 등을 통해 예방할 수 있다.

이동유 도 복지보건국장은 “야외 활동 시 진드기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은 만큼 도민 대상 지속적인 예방 홍보·교육을 강화할 것”이라 말했다.

홍성=김성준 기자 ks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