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한 달 스팸만 평균 3372만건…지난해보다 36.9%↑

1~5월 스팸 총 1억6862만건
지난해부터 신고 건수 급증
방통위 “간편신고 개선 탓”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국민일보DB

최근 5개월간 월평균 스팸(악성 광고) 메시지 건수가 3400만건에 육박했다. 지난해보다 36.9% 증가한 수치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황정아(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받은 ‘휴대전화 스팸 신고 및 탐지 현황’을 19일 발표했다. 휴대전화 스팸은 전화와 문자메시지 모두 포함된다.

올해 1~5월 휴대전화 스팸은 모두 1억6862만79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연간 휴대전화 스팸은 모두 2억9549만8099건이었다. 5개월 만에 올해 스팸 건수가 지난해 수치의 절반을 넘어섰다.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월평균 스팸은 3372만4015건이다. 지난해 월평균(2462만4841건)보다 36.9% 급증했다.

연도별 휴대전화 스팸 건수는 2021년 4491만2292건, 2022년 3877만2284건, 2023년 2억9549만899건으로 지난해부터 신고 건수가 급증했다.

방통위는 “휴대폰 단말기의 ‘스팸 간편신고 기능’이 개선돼 2023년 스팸 건수가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신고로 파악된 스팸은 2억9488만932건이었다. 올해는 5개월간 1억6858만9656건이 신고됐다.

황정아 의원은 “최근 급증하는 스팸에 많은 국민이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고 있다”며 “정부는 대규모 스팸 재난 사태의 원인을 제대로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방통위,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수사기관 등이 함께 나서 경위를 파악해 개인정보 유출 대책을 철저히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