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포시 “신규 국제스케이트장 조건, 김포가 최적”

국제스케이트장 입지 등 대국민 여론조사 발표
공항근접성 등 핵심인 ‘접근성’ 김포가 부합해

지난 4월 열린 제12회 김포한강마라톤에서 인라인 꿈나무들이 주행로를 함께 달리며 국제스케이트장 김포 유치를 응원하고 있다. 김포시 제공

경기 김포시가 국제스케이트장 유치에 총력을 다하는 가운데 국민은 국제스케이트장의 입지 조건으로 광역교통거점 여부와 국제공항과의 근접성 등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포시는 한 여론조사기관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제스케이트장의 핵심은 ‘접근성’으로 김포의 입지조건과 부합한다며 ‘김포시 최적지론’이 전국적인 여론이라고 19일 강조했다.

여론조사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는 지난 3~5일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새로운 국제스케이트장 입지 조건에 대한 국민 인식’을 조사했다.

그 결과 최우선 입지 조건에 대한 여론이 광역교통거점 여부(28.4%), 국제공항과의 근접성(26.2%), 태릉선수촌과의 근접성(25.0%), 주변 관광지와의 조화(20.4%)순으로 나타났다.

새로운 국제스케이트장의 역할에 대한 질문에서는 한국빙상스포츠 위상 제고(29.2%), 경제적 효과 창출(25.0%), 국내 선수 훈련 장소(23.5%), 일상생활 속 빙상 즐기기(23.3%) 순으로 집계됐다.

새로운 국제스케이트장 건립을 계기로 한국 빙상 및 동계스포츠 발전에 필요한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새로운 무대에서의 폭넓은 선수층 육성(43.9%), 꿈나무 육성과 기회 제공(42.6%), 세계적 빙상대회 개최(13.5%) 순으로 나왔다.

온 국민이 접근하기 좋은 교통과 지리적 위치, 세계인 교류 적합지, 수도권에서 선수들이 가장 가깝게 접근할 수 있는 위치를 내세우고 있는 김포시는 국제스케이트장을 유치해 빙상 꿈나무를 포함한 폭넓은 선수층 육성에 기여하겠다는 전략이다.

김포시는 두 개의 공항과 인접하면서도 서울5호선과 GTX 광역철도망이 예정된 교통요충지로, 국내외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들과 관람객들에게 최적의 편의와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특장점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포는 서울과 가까워 태릉스케이트장 기능의 연속성을 확보할 수 있으며, 동계스포츠 발전에 필요한 풍부한 수도권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국내외 선수들에게는 최상의 연습공간과 경기 컨디션을, 국제스케이트장을 찾은 세계인들에게는 편리한 동선과 즐길 거리가 많은 도시라는 점이 주목받고 있다.

김포시는 서울을 비롯한 대도시 광역권의 중심이라는 지리적 이점을 살려 김포의 정체성과 한강 자원을 적극 활용, 신규 빙상장을 서북권 랜드마크로 만드는데 많은 투자를 하겠다는 방침이다.

김병수 김포시장은 “국민과 세계인, 선수들에게 가장 유리한 위치에 있는 김포시는 대한민국 빙상스포츠를 도약시킬 새로운 국제스케이트장의 최적지”라며 “새로운 무대 김포에서 대한민국 빙상 스포츠는 폭넓은 선수층을 육성하며 새로운 도약의 전환점을 맞을 수 있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포=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