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동섭 석유公 사장 “글로벌 메이저 5곳 가스전 관심”… 대체 어딜까

기자 간담회서 5곳 접촉 밝혀


김동섭 한국석유공사 사장은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글로벌 메이저 석유회사 5곳이 경북 포항 영일만 앞바다 심해 가스전 사업 참여에 관심을 표명해왔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지난달 초 메이저 석유회사 중 한 곳과 함께 액트지오사 평가 결과 방법론을 추가 검증했다”며 “(비밀) 준수 계약을 맺고 데이터를 공유해 검토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곳을 포함해 모두 5곳이 사업에 관심을 보였다. 이 중에는 국영기업도 포함돼 있다”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향후 기업들을 대상으로 차례로 사업 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가스전 개발을 위해 필요한 투자 유치 규모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김 사장은 “투자 유치 금액 등은 아직 구체화한 부분이 없다”고 말했다.

세종=신준섭 기자 sman32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