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전시의회 ‘충청권 특별지자체’ 출범 촉구 건의안 채택

송활섭 대전시의원이 19일 제278회 제1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전시의회 제공

대전시의회가 ‘충청권 특별지자체’의 출범을 촉구하는 건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제278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송활섭 국민의힘 의원이 발의한 ‘충청권 특별지자체 출범 및 지원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건의안은 대전·세종·충북·충남의 광역 공동사무를 추진하는 충청권 특별지자체가 조속히 출범할 수 있도록 정부 지원 등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주요 내용은 4개 시·도 연합조직의 신속한 정원 승인 검토 요구, 충청권 특별지자체로의 이양 사무 발굴 관련 협조 요구, 특별지자체의 행정정보 시스템 구축 및 문서 유통, 회계 관리 프로그램 구축 관련 협조 요구 등이다.

송 의원은 “수도권 집중화 해결의 대안 중 하나인 충청권 메가시티가 국가 균형발전을 선도해야한다”며 “충청권 특별 지자체 출범을 위해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