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령 사회, 임플란트 치료 바로 알자

구강악안면임플란트학회-의학바이오기자협회 24일 공동 심포지엄

최근 돌연 폐업 강남 치과 ‘먹튀 논란’…덤핑 치과 문제도 논의


최근 서울 강남의 치과 몇곳이 돌연 폐업하면서 ‘먹튀’ 논란이 일었다. 아울러 저가 임플란트를 내세운 ‘덤핑 치과’의 폐해가 다시 부각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임플란트 치료에 대한 국민 인식을 제고하고 올바른 치과 선택 등의 기준을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한국의학바이오기자협회(이하 의기협)는 오는 24일 한국프레스센터 19층 기자 회견장에서 ‘초고령사회, 임플란트 치료 바로 알기’를 주제로 대한구강악안면임플란트학회와 공동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심포지엄에서는 ‘백세시대, 치아 건강은 노쇠 관리의 열쇠’(고홍섭 서울대 치의학대학원 교수) ‘임플란트 치료 국민 인식도 조사’(서정윤 한국의학바이오기자협회 홍보이사) ‘노쇠 예방, 올바른 의료기관 선별법’(이주환 대한구강악안면임플란트학회 공보이사) ‘불법 의료광고 치과의 문제점’(유태영 대한치과의사협회 홍보이사) ‘K-dental 산업의 현재와 미래’(허영구 한국치과의료기기산업협회 부회장) 등의 주제 발표가 진행된다. 이후 치과 의료계, 언론계, 시민·소비자단체, 정부 관계자 등 전문가들의 패널 토론이 이어진다.

대한구강악안면임플란트학회 황재홍 회장은 “그동안 임플란트 치료에 대한 국민의 인식 그리고 현재 임플란트 치료 현황에 대해서 제대로 알리거나 잘못된 부분을 정정할 기회가 전무했다”며 “임플란트에 대한 대국민 홍보를 올바르게 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로 삼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의기협 김길원 회장은 “임플란트는 자연 치아의 기능성과 심미성을 가장 유사하게 구현해 낸 대체 치료로 건강보험의 확대 적용과 기술의 진화를 기반으로 대중화된 임플란트 시장이 초고령사회에서 노년층을 중심으로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한 한편 “여전히 치과 치료 중에서는 가격이 높은 편이라 일부 치과의 불법 의료광고 및 저품질 재료 등에 현혹돼 치과를 선택한 환자의 건강이 위협받는 사례가 점차 늘고 있어 이른바 덤핑 치과를 경계하고 올바른 임플란트 치료에 대한 이해와 정보 제공이 필요하다 생각해 이번 심포지엄을 공동으로 개최하게 됐다”고말명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