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경덕 “손흥민 동료, 아사아인 전체 모독”… EPL 항의

“명확한 조치 없으면 FIFA에 고발”

지난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한 한국 손흥민이 관중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같은 소속팀 동료로부터 인종차별을 당한 것과 관련해 아무런 조치가 이뤄지지 않는 것을 두고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사무국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

서경덕 교수는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주장 손흥민이 소속팀 선수에게 인종차별을 당했다”며 “이번 일은 손흥민뿐만 아니라 아시아인 전체를 모독하는 발언”이라고 밝혔다.

서 교수는 “즉각 EPL 사무국과 토트넘 포함 EPL 전 구단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면서 “메일에서 ‘토트넘 구단은 벤탄쿠르에 강력한 처벌을 내려야 하고, EPL 모든 구단에서 다시는 인종차별이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적었다.

지난 14일 토트넘 소속의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탄쿠르는 우루과이 방송 ‘포르 라 카미세타’에 출연해 소속팀 주장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적 언사를 내뱉었다.

그는 “손흥민의 유니폼을 구해줄 수 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손흥민 사촌 유니폼을 가져다 줘도 모른다. 손흥민이나 그의 사촌이나 똑같이 생겼기 때문이다”고 답했다.


서 교수는 “이는 손흥민을 포함한 아시아인의 얼굴이 모두 비슷하게 생겼다는 발언으로, 주로 유럽 및 남미 지역에서 동양인을 비하할 때 쓰는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팬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벤탄쿠르는 다음 날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게시했다. 그는 “쏘니(손흥민의 애칭)! 지금 일어난 일에 대해 사과하고 싶어. 내가 한 말은 나쁜 농담이었어”라며 “내가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지? 절대 무시하거나 상처를 주려고 한 말은 아니야”라고 적었다.

그러나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았다. 팬들은 벤탄쿠르가 사과문에서 손흥민의 애칭을 ‘Sonny’가 아닌 ‘Sony’로 적는 등 무성의한 태도를 보였다고 꼬집었다. 사과문을 기본 게시물이 아닌, 게시한 지 24시간 이내에 사라지는 ‘스토리’에 올렸다는 점도 지적의 대상이 됐다.

소속팀 토트넘에도 비판이 쏟아졌다. 토트넘은 그간 손흥민이 인종차별 피해를 입을 때마다 빠르게 입장을 내고 강경한 대처를 보여 왔던 것과 달리 이번 사태에 대해서는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서 교수는 “전 세계 축구 팬들은 이번 사태에 대한 명확한 후속 조치를 기다리고 있다”며 “EPL 사무국 및 토트넘 등이 신속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국제축구연맹(FIFA)에 고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천양우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