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노숙인 출입금지’ 주차장 계단에 차선규제봉 ‘빽빽’


인천 계양구가 공원 지하주차장 통로에 차선 규제봉 130개를 장애물처럼 설치해 논란이 벌어졌다. 공원에서 생활하는 노숙인의 접근을 막기 위한 조치였는데 “정상적인 출입마저 어렵다”는 지적이 나오자 철거에 들어갔다.

19일 계양구에 따르면 구는 최근 계산국민체육공원 지하주차장 계단실 출입구 6곳에 차선규제봉 130개를 세웠다. 벽에는 “노숙인 방지를 위해 구조물을 설치했으니 주차장 이용객의 양해를 부탁한다”는 안내문을 붙였다.

이 공원에는 노숙인 3명이 생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 관계자는 “그동안 구민들로부터 노숙인 관련 민원이 제기됐다”며 “규제봉 설치는 노숙인 숙식과 방뇨 문제로 구민들이 통로 이용에 불편을 겪어 마련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는 “노숙인들에게 쉼터 입소를 권유했으나 노숙인들이 이를 거부하고 있고 관련 법령도 없어 어쩔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차선규제봉이 설치되자 주차장 출입이 불편하다는 민원이 제기됐다. 노숙인들도 규제봉 사이로 눕는 등 개의치 않아 사실상 효과가 없었다.

구 관계자는 “이번 주 내로 설치한 봉을 모두 회수하고 노숙인 대응책을 강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민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