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나주서 50대 작업자, 덤프트럭·크레인 사이 끼여 사망


전남 나주의 한 사업장에서 중장비 수리 작업을 하던 50대가 덤프트럭과 크레인 사이에 끼이는 사고를 당해 숨졌다.

19일 오전 10시28분쯤 나주시 노안면 금동리 중고 컨테이너 매매 사업장에서 50대 A씨가 작업 도중 중장비에 끼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A씨는 이미 숨져 있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나주=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