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박세리 父 “아버지니까 나설 수 있는 거 아닌가 생각”

박세리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열린 부친 박준철 씨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전 골프선수 겸 방송인 박세리의 부친 박준철씨가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피소된 것과 관련해 “내가 아버지니까 나설 수 있는 거 아닌가 생각했다”고 밝혔다.

박세리가 이사장으로 있는 박세리희망재단은 지난해 9월 박씨를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최근 이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박씨는 새만금 해양레저관광 복합단지 사업에 참여하려는 과정에서 재단의 도장을 위조해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박세리는 지난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먼저 사건의 심각성을 (재단에) 말씀드렸다”며 “제가 먼저 (고소하는 것이) 맞는다는 의견을 내놨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재단은 앞으로 우리나라를 이끌 미래 인재들을 찾아내고 도와야 하는 단체”라며 “이런 개인적인 문제로 시간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다.

박씨는 박세리의 이같은 기자회견에 앞서 지난 11일 MBC에 “재단의 도장을 위조하지 않았다”며 사업 시공사 측의 요청에 따라 동의만 해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박세리가 있어야 얘들(시공사)이 대화할 때 새만금에서 인정해 주지 않느냐는 생각에…”라며 “내가 아버지니까 그래도 내가 나서서 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이런 생각을 했던 것”이라고 했다. 박세리의 기자회견 후에는 별도의 입장을 밝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세리는 그간 부친의 채무로 인해 여러 갈등을 겪어왔다고 한다. 박세리는 기자회견에서 “가족이기 때문에 (문제가 생겨도) 최선을 다해왔지만 아버지의 채무 문제는 하나를 해결하면 마치 줄이라도 서 있었던 것처럼 다음 채무 문제가 생기는 것의 반복이었다”고 했다.

또 “그러면서 문제가 더 커졌고 지금 상황까지 오게 된 것”이라며 “이 사건 이후로는 아버지와 연락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끝내 눈물을 흘린 박세리는 부녀 관계 회복 가능성을 묻는 말 “아직 모르겠다”며 “상황이 이런 만큼 현재로서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는 박세리의 결정을 응원한다는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저런 기자회견을 해야 하는 세리님이 안쓰럽다” “어떻게 부모라는 사람이 자식을 저 많은 사람 앞에서 울게 만드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