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부산시, 전국 최초 외국인 전용 지역화폐 ‘부산페이’ 출시

부산페이 어플리케애선 메인화면(왼쪽)과 카드 디자인. 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전국 최초로 외국인 전용 지역화폐 서비스를 내놨다.

부산시는 외국인들이 부산에서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 서비스 ‘부산페이’(BUSAN Pay)를 20일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부산페이는 동백전 결제와 적립금환급(캐시백) 혜택뿐 아니라 대중교통 이용, 외국어 메뉴판 안내, 관광 정보 소개, 비짓부산 패스 구매·사용 등 외국인에게 필요한 다양한 기능을 하나의 모바일 앱과 선불카드를 통해 제공하는 서비스다.

외국인이면 누구나 모바일 앱에 전용 선불카드를 등록하면 '부산페이'를 이용할 수 있다.

모바일 앱은 플레이스토어와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고, 선불카드는 김해공항과 부산역 내 키오스크, 시내 주요 관광안내소 등에서 발급받을 수 있다.

주요 기능을 살펴보면 동백전 결제 기능은 모바일 앱을 통해 해외 신용카드 등으로 충전하고, 결제는 카드와 큐알(QR) 방식을 지원한다. 동백전 캐시백 혜택은 내국인과 같다.

외국인 관광객 편의를 위해 기존 동백전 가맹점 외에도 백화점, 면세점 등 일부 대형 쇼핑몰에서 사용할 수 있지만, 캐시백 혜택은 제공하지 않는다.

관광 기능으로는 모바일 앱과 전용 웹사이트를 통해 다국어(영어·일본어·중국어)로 관광 정보가 제공되며, 홍보용 리플릿과 배너도 다국어로 탑재된다.

주요 관광지, 맛집, 여행 가이드 등 관광 콘텐츠를 제공하며, 부산페이 앱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많은 모바일 비짓부산 패스를 사용할 수 있다.

교통 기능으로는 부산도시철도 모바일 QR 정기권(1일, 3일권)도 구매할 수 있다.

시는 부산페이 전용 외국어 콜센터와 모바일 앱 내 일대일 문의 기능을 마련하고 고객 응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