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산림청 “지난해 산사태 피해지, 장마 전 대부분 복구 전망”

지난해 충남 공주시 사곡면에서 산사태가 발생했을 당시의 모습. 산림청 제공

지난해 산사태 피해가 발생한 지역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산림청이 이달 말까지 장비·인력을 추가 투입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장마기간 강수량은 관측이 시작된 이래 3번째로 많았다. 산사태 역시 전년 대비 약 2배 증가해 2410건이 발생했다.

산사태 피해 발생 직후 복구계획을 수립한 산림청은 2차 피해 우려지에 대한 응급 복구비 70억원을 우선 교부하고 올해도 복구예산 813억원을 조기교부했다.

해빙기가 시작되는 지난 3월부터 복구작업에 들어갔으며 현재 전국 산사태 현장의 86%를 복구했다. 복구사업 대부분은 장마 전 완료될 전망이다.

산사태 이후 사방사업을 실시한 공주 사곡면. 산림청 제공

일례로 지난해 7월 집중호우로 1.9㏊ 면적의 산사태 피해가 발생한 충남 공주시 사곡면의 경우 피해복구 공정률 90%를 기록하고 있다. 현재 토사유출을 차단하는 사방댐 2곳, 골막이 2곳 등 구조물 설치를 마친 상태이며 주변 식생녹화 등 일부 공정도 이달 말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산림청은 산사태 복구사업을 마치고 7~8월 장마에 앞서 산사태 취약지역에 대한 점검도 실시할 예정이다.

산림청 관계자는 “각 지자체와 소방·경찰 등 산림재난 대응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위험지역은 사전에 통제할 것”이라며 “재난발생 시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주민안전 확보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