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우린 의협의 장기판 졸 아니다”… 의료계 내분 본격화

입력 : 2024-06-19 13:37/수정 : 2024-06-19 14:25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이 지난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에서 대회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가 ‘증원 백지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을 하겠다고 선언한 가운데 의료계 내부에서 “처음 듣는 얘기”라며 황당해 하는 반응이 나오는 등 내부가 균열하는 모습이다.

19일 의료계에 따르면 이동욱 경기도의사회 회장은 이날 ‘27일 무기한 휴진 발표에 대하여’라는 입장문을 냈다.

이 회장은 입장문에서 “우선 27일 무기한 휴진이라는 발표를 (전국의사총궐기대회) 집회 현장에서 갑자기 듣고, 당황스럽게 해서 대단히 죄송하다”며 “저를 포함한 16개 광역시도 회장들도 임현택 의협회장이 여의도 집회에서 무기한 휴진을 발표할 때 처음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기한 휴진의 적절성이나 찬반은 전혀 논하고 싶지 않다”면서 “회원들이 황당해하고 우려하는 건 임 회장의 회무에서 의사 결정의 민주적 정당성과 절차적 적절성이 전혀 지켜지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회장은 “투쟁의 중심과 선봉에 서 있는 전공의 대표와의 불협화음도 모자라 대의원회, 광역시도회장, 감사조차 무시하는 회무는 회원들의 공감을 받기 힘들고 회원들의 걱정이 되고 있다”며 “의협은 임 회장 1인의 임의 단체가 아니고 절차와 과정의 정당성이 중요한 공식 단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무기한 휴진의 실현 가능성과 그 내용의 적절성에 관한 찬반은 별론으로 하고, 의사결정 회무 방식과 절차에 치명적 문제가 있다”며 “시도회장들이나 회원들은 존중받고 함께 해야 할 동료이지, 임 회장의 장기판 졸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도 의협의 일방적 발표에 불만을 표했다. 박단 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입장문에서 의협이 20일 출범 예정이라 밝힌 ‘범의료계대책위원회’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재차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범대위 공동위원장에 대해서는 들은 바 없다”며 “현재 상황에서 협의체를 구성하더라도 대전협은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지속해서 표명했다”고 했다.

의협의 무기한 휴진 선포에 대해서도 “의협 대의원회 및 시도의사회와 상의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임 회장은 언론 등 대외적인 입장 표명을 조금 더 신중하게 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