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엔씨 ‘쓰론 앤 리버티’, 9월 17일 글로벌 출시

엔씨 제공

엔씨소프트가 아마존게임즈와 함께 자사의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쓰론 앤 리버티(TL)’의 글로벌 서비스를 오는 9월 17일에 시작한다.

TL 글로벌 서비스 지역은 북∙남미, 유럽, 호주, 뉴질랜드, 일본이다. 글로벌 이용자는 PC에선 ‘스팀’, 플레이스테이션 5(PS5), 엑스박스 시리즈 S|X 등 플랫폼에서 플레이할 수 있다. 표시 언어로는 영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독일어, 브라질식 포르투갈어, 일본어를 제공한다. 음성 언어로는 영어, 독일어, 일본어, 한국어를 지원한다.

엔씨와 아마존게임즈는 론칭을 앞두고 TL을 미리 플레이해볼 수 있는 오픈 베타 테스트(OBT)를 다음 달 18일부터 23일까지 진행한다. 마지막 테스트에서 확인된 이용자 피드백을 반영해 완성도를 높였다고 엔씨 측은 설명했다.

최문영 엔씨 TL 캡틴은 “글로벌 게임 서비스 경험과 역량을 보유한 아마존게임즈와 함께 TL을 세계 시장에 선보일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높은 완성도로 한국과 글로벌 이용자에게 TL 고유의 재미를 선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브 리 콰이 아마존게임즈 써드파티 퍼블리싱 총괄은 “TL의 장대한 규모를 전 세계 이용자에게 선보일 수 있어 흥분된다”며 “론칭 소식을 기다리고 있는 모든 이용자가 9월부터 TL을 플레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엔씨(NC)는 TL 글로벌 서비스와 더불어 한국에서는 올여름 대규모 업데이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국내 이용자에게 업데이트 계획을 알리고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기 위한 ‘TL MEET UP’ 행사를 오는 22일 오후 2시 진행한다. 모든 이용자는 TL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