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조병규 우리은행장 ‘100억 횡령 사고 죄송, 재발 방지’


조병규 우리은행장이 19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이복현 금감원장과 은행장들과의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 행장은 최근 은행 지점에서 발생한 100억원대 횡령 사고에 대해 사과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조 행장은 이날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감독원장과 은행장들의 간담회 참석 전 기자들과 만나 “우리은행을 사랑해주시는 고객분들과 국민 여러분께 걱정을 끼쳐드리게 돼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현구 기자 stowe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