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북한 생필품 밀수 단속하라”… 북·중관계 냉랭 기류?

북중 접경지역인 랴오닝성 단둥과 북한 신의주를 잇는 중조우의교. 연합뉴스

북·러 관계가 훈풍을 타는 가운데 중국이 북한을 압박하고 나서 북·중 관계에 냉랭 기류가 포착되고 있다. 중국 당국은 최근 북한행 화물에 대한 검색과 통제를 대폭 강화했다. 그동안 사실상 눈 감아 주던 생필품 밀수도 집중 단속하고 있다.

지난 18일 KBS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정상화하던 북·중 무역은 최근 중국 세관의 통제 강화로 제동이 걸렸다. 중국의 대북 무역상들은 최근 중국 세관의 통제가 깐깐해졌다고 전했다. 북한 수출에 아무런 문제가 없던 운동 기구(트레드밀)조차도 대북 수출이 금지된 철 부품이 포함돼 있다며 문제 삼았다.

북중 무역 화물차. KBS 캡처

한 대북 무역상은 KBS에 “코로나19 이전에는 북한 쪽으로 들어가는 상품 중에 제재되는 항목이 많지 않았다. 그런데 올해 들어서 제재하는 항목이 좀 많아졌다”고 언급했다.

중국 당국은 해상 밀수 지점도 집중적으로 단속해 선박과 금괴 등을 다량 몰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세관 철수, 무역 중단 등의 소문이 북한 내에 퍼지면서 불안 심리도 퍼지고 있다. 설탕 등 수입 생활필수품의 가격이 오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전문가들은 북·중 관계에 냉랭한 기류가 흐르고 있다고 분석했다. 북한 당국은 자구책으로 밀수 경로 확보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푸틴 대통령의 방북을 계기로 러시아와 경제 협력에도 기대를 거는 것으로 보인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