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마지막까지 5명 살려”… 장기기증하고 떠난 소방대원

‘하트 세이버’ 5개 받은 우수대원

고(故) 김소영 구급대원.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수많은 생명을 살려온 구급대원이 삶의 마지막 순간에도 장기기증으로 5명의 생명을 살리고 하늘나라로 떠났다.

지난 18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김소영(45)씨가 지난달 23일 전남대학교병원에서 뇌사장기기증으로 5명에게 심장과 폐장, 간장, 좌·우 심장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6일 주말 집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상태에 빠졌다.

그는 소방 구급대원으로 20년을 근무하며 수많은 생명을 구해왔다. 유가족은 삶의 끝에서도 장기기증으로 다른 생명을 구하고 싶어했던 김씨의 뜻에 따라 뇌사장기기증에 동의했다.

광주에서 1남 1녀 중 막내로 태어난 김씨는 소방서 구급대원으로 자부심이 강했다. 화재·구조 업무로 인한 스트레스가 많은 소방 직원을 돕기 위해 심리상담학과 박사를 수료하고 논문을 준비 중이었다.

김씨는 심정지가 온 환자를 심폐소생술로 살리면 받을 수 있는 ‘하트 세이버’를 5개나 받은 우수한 대원이었다. 각종 재난현장에서 헌신적인 구조활동을 해 전라남도의사회에서 표창장도 수여 받았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