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강릉 모텔 女주인에 흉기 휘두르고 자해…“둘 다 위독”

흉기 사건이 발생한 강릉의 한 숙박업소. YTN 보도화면 캡처

강원도 강릉 한 숙박업소에서 50대 남성이 40대 여성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 자해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8일 강릉경찰서는 이날 오후 1시쯤 강릉시 옥천동 한 모텔을 운영하는 여성 A씨(41)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남성 B씨(57)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흉기에 배와 가슴 등 네 군데를 찔렸고 B씨는 배 부위에만 여러 개의 상처가 있었다.

경찰은 B씨가 범행 이후 자해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 모두 생명이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두 사람이 무슨 관계인지 파악하는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