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푸틴, 자정 넘어 평양 도착하나… 늦은밤 극동서 출발

플라이트레이더24서 러 특수비행대 항공기
극동 사하공화국 야쿠츠크 떠나 남하 중

입력 : 2024-06-18 23:12/수정 : 2024-06-18 23:42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러시아 극동 사하(야쿠티야) 공화국 야쿠츠크의 정보기술(IT) 관련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북한 평양을 향해 출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러시아 매체 14뉴스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극동 사하(야쿠티야)공화국 야쿠츠크를 방문한 뒤 전용기를 타고 평양으로 출발했다. 평양 도착시간은 이날 자정 전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자정을 넘기면 푸틴 대통령의 방북 일정은 시간상 하루짜리로 줄어들게 된다. 평양·야쿠츠크 시간은 한국·일본과 같다.

스웨덴 항공기 추적 웹사이트 ‘플라이트레이더24’에서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후 11시 현재 야쿠츠크에서 출발해 ‘불분명한 목적지’로 남하하는 항공편은 오후 9시34분 이륙한 러시아 특수비행대 소속 RSD655편, 오후 10시35분에 뜬 RSD155, 오후 10시54분에 떠난 RSD521편이 있다. 푸틴 대통령이 탑승한 항공편은 확인되지 않았다.

스웨덴 항공기 추적 사이트 ‘플라이트레이더24’에서 한국시간으로 18일 오후 11시 현재 러시아 극동 사하공화국 야쿠츠크에서 출발해 불분명한 목적지로 남하하는 항공편은 오후 9시34분 이륙한 러시아 특수비행대 RSD655편을 포함해 모두 3대가 있다. 플라이트레이더24 캡처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러시아 극동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를 찾아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을 수락했다. 푸틴 대통령이 평양에 도착하면 2000년 7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난 뒤 24년 만의 방북이 된다.

푸틴 대통령은 초선 임기 첫해에 찾았던 북한을 집권 5기에 다시 찾아 밀착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타스통신은 이날 “푸틴 대통령이 북한과의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을 위한 초안을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타스에 따르면 러시아 대통령령 문서에는 ‘북한과의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 협정을 체결하기 위한 외무부의 제안을 수락한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 타스는 “푸틴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에서 협정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1068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