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3연승 직후에도 ‘세인트’ 강성인은 “아쉽고 분했다”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팀이 개막 3연승을 거뒀음에도 디플러스 기아 ‘세인트’ 강성인은 웃지 않았다.

디플 기아는 18일 서울 중구 WDG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4 LCK 챌린저스 리그(LCK CL) 정규 리그 2주 차 경기에서 DRX에 2대 1로 이겼다. 개막 후 3연승(+5)을 기록해 T1, KT 롤스터와 공동 1위가 됐다.

그러나 기자실을 찾은 강성인의 표정은 밝지 않았다. 경기 종료 직후, 양 뺨이 상기된 채로 온 그는 “굉장히 기분이 좋지 않다. 오늘 많이 아쉬웠다. 평소에 했던 플레이를 못 해서 분하다”면서 “숙소로 돌아가서 다시 열심히 연습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팀이 패배한 2세트 초반에 데스를 당한 장면을 콕 짚어 복기했다. 강성인은 “내가 3레벨 때 점멸을 안 써서 죽었다. 그게 승패에 결정적이었다”면서 “이후에 상대를 쫓아가는 싸움을 하긴 했지만 그 와중에도 실수가 많이 나왔다. 역전했어야 할 타이밍에 역전하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다.

강성인은 “나 몰라라 식의 콜, 책임감이 없는 콜이 문제였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말을 해줬으니 너는 따라서 해라’하는 식의 콜을 했다. 책임감이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성인은 맞라이너 ‘세탭’ 송경진과 1세트에서 르블랑 대 루시안으로 대결했다. 강성인은 “1군 선수들도 솔로 랭크에서 루시안을 자주 쓰길래 나도 연습해봤다. 카운터도 많은 것 같고 안 좋다고 생각했다”면서 “여전히 좋은 챔피언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와 송경진은 3세트에서 아칼리와 아지르로 다시 외나무다리 승부를 벌였다. 이날은 강성인이 라인전 완승을 거뒀다. 그는 “이 구도에선 게임을 안 질 것 같다는 느낌이 있다”면서 “그만큼 자신이 있는 구도인데 오늘은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한 것 같아서 아쉽다”고 말했다.

경기력에 대한 그의 불만족과는 별개로 디플 기아는 3연승으로 순항을 이어나가게 됐다. 강성인은 “팀원들 전부 솔로 랭크 점수도 높고, 연습량도 많다. 기복을 줄여나가고 있다”면서 “팀원들의 기량이 점점 향상되는 게 눈에 보인다. 앞으로도 연승을 이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