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DK, 2군 리그 개막 3연승

DRX에 2대 1 승리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디플러스 기아가 2군 리그에서 개막 3연승을 달렸다.

디플 기아는 18일 서울 중구 WDG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4 LCK 챌린저스 리그(LCK CL) 정규 리그 2주 차 경기에서 DRX에 2대 1로 이겼다. 개막 후 3연승(+5)을 기록해 T1, KT 롤스터와 공동 1위가 됐다.

이날 디플 기아는 르블랑·리 신 조합의 힘을 활용해 첫 세트 승리를 거뒀다. DRX는 미드 루시안을 준비해왔으나 기대했던 만큼의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오히려 경기 초반부터 미드 갱킹을 당해 이른 시간에 라인 주도권을 잃었다.

‘시우’ 전시우(아트록스)가 사이드에서 몇 차례 끊기기는 했지만 디플 기아의 승리 플랜이 무너지는 일은 없었다. 31분경 DRX가 내셔 남작 사냥에 모든 걸 걸었으나 도리어 디플 기아가 버프를 스틸하면서 양 팀의 성장 격차가 더 벌어졌다.

DRX가 다음 세트에서 곧바로 따라붙었다. 빠르게 ‘세인트’ 강성인(탈리야)을 잡아내 앞선 세트와 다른 그림을 만들어냈다. 몇 차례 위기 상황에서 주력 챔피언들이 간발의 차이로 살아나가기를 반복한 게 DRX로서는 큰 힘이 됐다.

DRX는 게임을 끝내는 데 애를 먹기도 했다. 상대 넥서스 앞까지 당도했음에도 한 끗의 힘이 부족해서 퇴각하기를 반복했다. 그러나 41분경 바텀에서 ‘모함’ 정재훈(카밀)을 잡아내고, 수적 우위를 이용한 공격으로 마침내 상대 넥서스 파괴에 성공했다.

디플 기아가 3세트 초반 주도권을 잡아 상대 팀의 전의를 꺾었다. 바텀 듀오가 주도권을 확보한 게 승리 기점이 됐다. 팀원들의 지원을 받아 바텀 다이브까지 성공시킨 바텀 듀오는 게임을 주도적으로 풀어나가면서 상대의 포탑을 차례대로 철거해나갔다. 이들은 28분 만에 게임을 마무리했다.

DRX는 0승3패(-5)를 기록, 농심 레드포스와 공동 꼴찌가 됐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