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휴진 참여율 14.9%…의협은 “50%” 주장

4년 전 의협 집단휴진율의 절반 수준
의협 “휴진 참여율 50% 내외” 주장

입력 : 2024-06-18 20:10/수정 : 2024-06-18 21:04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총궐기대회'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 고우리 인턴기자

대한의사협회로 주도로 집단휴진이 이뤄진 18일 전국 의료기관 휴진율은 14.9%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가 이날 오후 4시 기준 유선으로 휴진 여부를 확인한 결과, 전국 의료기관 총 3만6059곳 중 5379곳(14.9%)이 휴진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20년 8월 의협이 의대증원에 반발해 집단휴진에 나섰던 첫날 참여율(32.6%)의 절반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대전(22.9%)에서 휴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세종(19%)과 강원(18.8%), 경기 (17.3%), 서울(16.6%), 전북(15.2%) 등이 뒤를 이었다. 휴진율이 가장 낮은 곳은 전남(6.4%)으로 조사됐다.

다만 정부의 휴진신고 명령에 따라 사전에 접수된 휴진신고율 4.02%보다는 3배 이상 높았다. 신고하지 않고 휴진한 개원의사들이 많다는 의미다.

복지부는 “향후 현장 체증 결과에 따라 집단행동 일환으로 불법 휴진이 최종 확정된 의료기관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히 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10일 전국 의료기관에 진료 명령을 내린 데 이어 이날 오전 9시를 기해 업무개시명령도 발령했다.

앞서 의협은 ARS, 네이버 휴진 설정 등을 고려해 자체 파악한 결과 휴진율이 50% 내외인 것으로 파악했다고 주장했다. 의협은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