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넥슨, 던파 IP 오픈월드 액션 RPG ‘프로젝트 DW’ 퍼블리싱 계약

넥슨 제공

넥슨은 넥슨게임즈에서 개발 중인 신작 오픈월드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프로젝트 DW’의 국내 및 글로벌 지역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프로젝트 DW는 넥슨의 스테디셀러 프랜차이즈이자 네오플 대표 지식재산권(IP)인 ‘던전앤파이터’를 활용해 넥슨게임즈에서 개발 중인 PC, 콘솔, 모바일 멀티 플랫폼 오픈월드 액션 RPG다. 던전앤파이터 세계관을 확장해 주 무대인 ‘아라드 대륙’을 탐험하는 재미와 매력적인 캐릭터의 호쾌한 전투 액션이 게임에 담긴다.

던전앤파이터는 글로벌 누적 이용자 수 8억5000만명 전 세계적 팬덤을 갖춘 액션 RPG다. 모바일로 재해석한 ‘던전앤파이터 모바일’ 역시 국내에서 큰 성과를 기록한 데 이어 지난달 중국 정식 서비스 개시 후 앱스토어 매출 1위를 지속 유지하고 있다. 아울러 하드코어 액션 RPG 기대작 ‘퍼스트 버서커: 카잔’과 3D 액션 RPG ‘프로젝트 오버킬’ 등 다양한 장르의 글로벌 신작으로 ‘던전앤파이터’ IP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넥슨은 이번 계약으로 넥슨게임즈의 프로젝트 DW에 대한 국내 및 글로벌 서비스 판권을 획득했다. 다양한 장르의 개발 역량을 갖춘 넥슨게임즈와 긴밀히 협업한다.

최성욱 넥슨 퍼블리싱 라이브 본부장은 “오픈월드 액션 RPG 장르로 선보일 프로젝트 DW를 통해 던전앤파이터 IP의 확장을 주도하고 양사 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완성도 높은 게임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용현 넥슨게임즈 대표는 “넥슨의 간판 흥행작인 던전앤파이터 IP의 특징과 강점을 오픈월드 액션 RPG 장르에 접목해, 원작 고유의 감성과 참신한 재미를 두루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넥슨게임즈는 프로젝트 DW 개발 완성도를 높이기 내기 위해 ▲클라이언트 및 엔진 프로그래머 ▲캐릭터 콘셉트 아티스트 ▲다국어 로컬라이징 등에서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