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가 숙소 더럽다고 둔기 때려” 아이돌 멤버가 신고

현직 아이돌그룸 멤버, 경찰에 신고
강남서 해당 대표 입건, 조사중

입력 : 2024-06-18 17:36/수정 : 2024-06-18 17:45
윤성호 기자

한국에서 활동 중인 한 아이돌 그룹 멤버가 ‘소속사 대표에게 둔기로 맞았다’고 신고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특수 폭행 혐의로 연예 기획사 대표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11일 새벽 술에 취한 상태로 멤버들이 사는 숙소를 찾아가 둔기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소속사 대표가 폭행한다”는 한 멤버의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는 “왜 숙소를 더럽게 쓰냐”며 멤버들을 폭행했다. 피해자 중에는 미성년자도 있다. 경찰은 A씨를 불러 조사하는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