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수해 최소화” 오세훈 시장, ‘10㎝ 빗물 담기’ 현장 점검

오세훈 서울시장이 18일 오후 사당IC 저류조 증설 현장을 방문해 빗물 저류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오세훈 서울시장이 18일 여름철 집중호우에 대비해 침수 위험 지역인 사당역·도림천 일대의 방재시설을 점검했다. 오 시장은 이번 점검에서 빗물을 가둘 수 있는 사당IC 저류조 증설 현장과 관악산 호수공원 등 두 곳을 찾아 ‘10㎝ 빗물 담기’ 준비 현장을 살폈다.

서울시는 올여름부터 건물 옥상을 비롯한 운동장, 공원, 공사장 등 가용부지에 빗물을 일시적으로 저장하는 10㎝ 빗물담기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있다. 하천과 저지대로 유입되는 노면수의 단시간 집중을 막아 하천 범람과 침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오 시장은 이날 사당천 상류에 있는 사당IC 저류조 증설 현장을 찾아 저류 준비 상태를 확인했다. 저류조는 폭우 시 우면산에서 내려오는 빗물을 가둬 사당천 하류부인 사당·이수역 일대 침수 피해를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이번 증설 공사로 기존 저류조 바닥을 5m 추가로 굴착해 저류량을 1.8만톤에서 3만톤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달 공사를 완료해 이번 여름부터 빗물을 저류하게 된다.

오 시장은 이후 관악구 도림천 상류에 있는 관악산 호수공원으로 이동해 호수에 빗물을 저류하는 계획을 점검했다. 집중호우가 예보되면 호숫물을 미리 빼내 수위를 낮추고 비가 내리기 시작하면 계곡물이 한꺼번에 저지대로 몰리지 않도록 호수에 저류한다.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관악산 호수공원의 최대 저류 계획량은 2500톤이다. 올해 임시 가동하는 신림공영차고지 저류조(3만5000톤)와 함께 하류인 도림천으로 흘러드는 빗물 유입량을 줄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침수가 잦은 사당역 인근은 수도방위사령부 건물 옥상과 연병장(6000t), 사당IC 저류조(1만2000t)를 활용해 빗물 유출량을 줄일 방침이다. 강남역 일대는 공공·민간 건물 옥상을 빗물담기 부지로 활용한다. 양재천 일대는 청계저수지(42만t)와 서울대공원 주차장(2300t)이 활용된다.

오 시장은 “짧은 시간 집중적으로 쏟아지는 빗물을 가둬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준비해 온 저류시설이 속속 완료되고 있다”며 “오늘 둘러본 두 곳을 비롯해 대심도 빗물 터널도 착실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