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HJ중공업, 5600억원 규모 새만금공항 건설공사 수주


HJ중공업(옛 한진중공업)이 새만금국제공항의 실시설계 적격자로 선정되면서 건설공사를 도맡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HJ중공업 건설부문은 국토교통부 서울지방항공청이 발주한 새만금국제공항 건설공사의 실시설계 적격자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실시설계 적격자는 실시설계를 하되, 실시설계가 적합 판정을 받으면 최종 낙찰자가 된다.

새만금국제공항 건설공사는 활주로, 계류장, 관제탑, 항행 안전시설 등을 조성하는 공사다. 2029년 개항을 목표로, 총 5600억원 규모의 사업비를 들여 조성한다.

HJ중공업은 컨소시엄을 꾸려 사업을 추진한다. 이에 HJ중공업은 대표 주간사로서 35%의 지분을 갖고 대우건설, 코오롱글로벌, KCC건설, 신성건설 등과 협업해 나간다.

HJ중공업은 지난달 말 설계심의평가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으며 경쟁사들과의 수주 경쟁에서 앞섰다. 특히 지반 잔류침하를 최소화하고, 극한의 홍수 등 자연재해에도 안전한 공항이 되도록 설계해 심사위원들에게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공항 이용자의 편의를 높이고 운항 안전성 및 효율성 극대화를 위해 '무중단 공항' 운영계획을 수립한 점도 호평을 받았다.

HJ중공업은 1971년 김포국제공항을 시작으로 1992년부터 현재까지 계속 확장공사가 진행 중인 인천국제공항까지 국내 공항 16개 중 13개 공항의 시공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이는 국내 최대 공항공사실적이다. 현재 인천국제공항 4단계 건설사업 중 제2여객터미널 서측 확장공사(3000억원)도 시공하고 있다.

HJ중공업 관계자는 “축적한 공항 건설 실적과 노하우를 토대로 새만금국제공항 건설공사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국내 최고의 공항 건설 명가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다져가겠다”고 밝혔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