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저출생으로 군 병력도 부족…현대로템, 최신형 다목적 무인차량 공개

4세대 다목적 무인 군사 차량 HR-셰르파 조감도. 현대로템 제공

군인을 대신해 다양한 작전과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최신형 다목적 무인차량이 공개됐다. 저출생과 고령화로 군 병력 부족이 심화하면서 무인화 장비는 글로벌 방위산업시장에서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현대로템은 감시, 정찰, 전투, 부상병과 물자 이송 등의 임무를 수행하는 4세대 다목적 무인차량 ‘HR-셰르파’ 디자인을 처음 선보였다고 18일 밝혔다. 디자인 공개는 지난 14일과 17일 각각 열린 ‘2024 한국군사과학기술학회 종합학술대회’와 ‘2024 첨단국방산업전’에서 이뤄졌다.

현대로템이 현대자동차그룹과 협업해 개발한 HR-셰르파는 넓은 확장성을 갖춘 다목적 무인차량이다. 총 4세대에 걸쳐서 성능 개선이 이뤄졌다. 1세대 최소개발 시제, 2세대 신속시범획득 시제, 3세대 강건화 시제, 4세대 구매시험평가 시제 순으로 6년 넘게 연구·개발(R&D)이 진행돼왔다.

현대로템은 차세대 무인화 장비로 다목적 무인차량 개발 사업을 방위사업청에 처음 제안했다. 2020년 12월 방사청의 다목적 무인차량 신속시범획득사업을 단독 수주한 현대로템은 1세대부터 4세대까지 HR-셰르파 성능 개선을 위한 연구개발에 역량을 집중해왔다.

2021년 6월에는 국내 최초로 2세대인 시제 차량 2대가 군에 납품됐다. 이후 6개월간 진행된 야전 시범 운용을 성공적으로 마치면서 군의 긴급 소요 결정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지난해 6월과 9월에는 연합·합동 화력격멸훈련과 건군 75주년 국군의날 행사에 참여했다. 다목적 무인차량으로는 유일하게 우리 군으로부터 실전 피드백을 받아 한반도 지형에 최적화되도록 개선이 이뤄졌다.

4세대 HR-셰르파는 무인화 차량이라는 정체성에 걸맞게 첨단 기술 역량을 확보한 현대차그룹과의 긴밀한 협업으로 탄생했다.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무인화, 전동화 등 고도화된 기술력뿐만 아니라 내구성과 안전성, 디자인 등 기본에 충실한 차량 제조 기술이 HR-셰르파에 이식될 수 있도록 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4세대 HR-셰르파는 대한민국 육군이 바라는 다목적 무인차량으로 완전히 거듭나기 위해 디자인부터 성능까지 모든 면에서 수많은 담금질을 거듭한 모델”이라며 “현대차그룹의 우수한 기술력이 집대성된 HR-셰르파가 향후 국가 안보의 한 축으로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