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부친 빚 해결하면 또 다른 빚”… 눈물의 회견

박세리, 부친 고소 건 관련 기자회견

입력 : 2024-06-18 16:12/수정 : 2024-06-18 16:18
박세리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부친 박준철 씨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 골프선수 출신 감독 박세리가 부친 고소 관련 입장을 밝혔다. 그는 “채무를 하나 해결하면 또 다른 채무가 나왔다”며 눈물을 삼켰다.

박세리희망재단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 지하 1층 갤럭시홀에서 박세리의 부친 박준철씨 고소 관련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회견에는 이사장 박세리와 법률대리인 김경현 변호사가 참석했다.

어두운 표정으로 등장한 박세리는 “기쁜 소식으로 인사를 드려야 하는 데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드리게 됐다. 많은 일이 있었다”며 “짚고 넘어가야 할 일이 있어서 이 자리에 나왔다”며 운을 뗐다.

박세리는 부친에 대해 “나는 내 길을 갔고, 아버지는 아버지의 길을 갔다. 그게 내가 해드릴 수 있는 최선이었다”며 “그런데 상황이 이렇게 된 것에 대해서는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박세리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열린 부친 박준철 씨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박세리는 “꽤 오랫동안 이런 상황이 있었던 건 사실”이라며 “전에도 있었는데 점차 해결할 수 있는 범위가 커졌다”고 부친의 채무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2016년 은퇴 이후 한국 생활을 하면서 이런저런 상황이 수면 위로 올라왔고 문제점을 알게 됐다”며 “조용히 해결하려 했었지만 채무 관계를 해결하면 또 다른 문제가 올라왔다. 그게 시발점이 됐다”고 털어놨다.

이날 회견에서는 최근 경매에 넘어간 박세리의 부동산에 대한 설명도 나왔다. 박세리는 “문제는 진행 과정이고 아버지의 채무와 관련된 집 경매 건에 대해서 굉장히 많은 말이 나와 있었다”라며 “그 일이 있었던 건 사실이지만 현재로서는 경매에 나와 있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법적으로 올바르게 채무 변제를 하고 제 명의로 집을 인수했기 때문에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언론에서는 모든 게 경매에 넘어갔다는 내용으로, 오래전부터 제가 알지 못한 부분까지도 문제를 드러내고 있었다. 몰랐던 부분도 있지만, 오해가 있었다. 현재 진행 중인 문제에 대해서는 절차를 밟아서 수월하게 마무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중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세리희망재단은 박세리 부친 박준철씨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대전 유성경찰서에 고소했다. 박세리 부친은 국제골프학교 설립 업체로부터 참여 제안을 받고 재단의 법인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해당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