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식품, ‘불닭볶음면 리콜’ 덴마크에 반박…“캡사이신 과다 측정”

“면에는 캡사이신 없으니 빼고 측정해야”


삼양식품이 18일 불닭볶음면 리콜 조치에 들어간 덴마크 정부에 반박의견을 전달하기로 했다. 덴마크 정부의 캡사이신 측정법이 합리적이지 않다는 주장이다.

덴마크 수의식품청(DVFA)는 지난 11일(현지시간) 삼양식품의 ‘3배 매운 핵불닭볶음면’, ‘2배 매운 핵불닭볶음면’, ‘불닭볶음탕면’ 등 3개 제품에 리콜 명령을 내렸다. 캡사이신 성분이 지나치게 많아 어린이나 일부 성인의 건강에 해를 끼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DVFA는 제품 전체 중량을 140g을 기준으로 잡고 캡사이신양 113㎎으로 계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삼양식품은 제품 전체가 아닌 액상 수프 중량만으로 캡사이신을 측정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면에는 캡사이신이 없기 때문에 계산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것이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액상스프 중량이 31g이기 때문에 캡사이신은 25㎎ 정도로 봐야 한다”고 전했다.

삼양식품은 국내 공인기관과 함께 덴마크 수의식품청이 리콜한 제품에 대해 정확한 캡사이신양을 측정하기로 했다. 측정 결과가 나오면 이를 반영해 덴마크 수의식품청에 반박의견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